식품 업계 뉴스

뉴스 검색


국내 언론사

해외 언론사

A dis in the winery’s tasting room? Probably not.

WINE | When a rinse of the glass, instead of a fresh one each time, is okay. 더 보기..
THE WASHINGTON POST 2017-07-22 21:30:29

What you could be drinking this week: A two-star, $16 sparkler from France

PICKS | Plus four more wine recommendations that go well with summer fare. 더 보기..
THE WASHINGTON POST 2017-07-22 21:30:29

최저임금 7530원, 식품·외식업계 감당할 수 있나?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이 올해(6470원)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인상액 1060원은 지난 1988년 최저임금제가 도입된 이후 최고액이다. 인상률 역시 최근 연평균 상승률인 8.7%의 2배다. 인상률 16.4%는 외환위기 직후인 지난 2000년 16.6%(265원)에 이어 17년 만에 최고치다.최저임금의 가파른 상승은 시대적 흐름이기는 하지만 2%대 저성장, 1%대 물가상승률, 청년 실업률 10.5%(6월 기준) 등 어려운 경제 사정을 감안할 때 과연 순기능으로 작용할지 의심스럽다.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2:15:58

시급 7530원 시대, 외식인 GOOD&BAD

한국 물가에 비해 최저임금 너무 싼 편김슬기 이층집 대표 한국은 물가에 비해 최저임금이 너무 싼 편이다. 젊은이들이 노동력을 통해 얻는 수입으로 생활하기 힘든 구조라고 생각한다.예전 일본에서 생활할 때를 돌이켜 보면 젊은 친구들이 편의점에서 일하면서도 돈을 모아 원하는 취미 생활도 하고 명품 구매도 자유롭게 하는 경우를 종종 보았다.이를 보면서 우리나라도 하루빨리 시급(최저임금)과 복지 수준이 향상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 잘된 일이라고 본다. 최저임금이 급격하게 인상되는 건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2:10:37

2018 최저임금 시행 D-5개월, 업계 사정 들어보니…

5개월 후부터 전국 식품·외식산업 현장에서 올해보다 1060원 오른 최저시급을 적용해야 한다. 근로자 측에서는 당장 급여가 올라 좋겠지만 산업 전체 차원에서는 득보다 실이 많다는 여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 다른 산업에 비해 영세사업체 비중이 압도적으로 큰데다 자금사정도 녹록치 않기 때문에 매월 지급해야 하는 인건비를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외식업계와 프랜차이즈업계, 중소 식품제조업계는 절박한 상황에 몰리고 있다. 이들은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행할 경우 대다수 업체가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놓는다. 각 업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52:44

‘최저임금 미지급 범법자되거나 폐업하거나’

“범법자가 되거나 폐업신고하고 아르바이트 일감 찾거나 둘 중 하나밖에 못하게 됐습니다.”서울 강동구에서 작은 스시집을 운영하는 황모 씨의 말이다. 그는 최근 일을 그만둔 보조 요리사와 홀 서빙 담당 직원들이 근로계약서 미작성을 이유로 고용노동부에 민원을 제기해 벌과금을 내야 했다. 여기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60원이나 오른 7530원으로 결정되자 감당할 수 없다며 폐업을 검토하고 있다.정부가 영세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3조 원을 지원할 방침이지만 황씨는 별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수백만 자영업자를 일일이 찾아내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43:21

곡성(哭聲) 가득한 외식업계… 영세 자영업 낭떠러지

올해 6470원이었던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수직 상승하면서 외식업계는 큰 충격을 받고 있다. 이미 지난 대선에서 2020년까지 1만 원으로 올린다는 공약이 나왔지만 이렇게 한 번에 1060원이나 오를 줄은 몰랐다는 입장이다. 대다수 외식업체는 사실상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20일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에서 ‘소상공인일자리위원회’ 3차 대책회의를 열고, 최저임금 인상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소상공인 대표들은 최저임금 인상안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한 참석자는 “소상공인 업종의 원가 중 가장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30:34

망고식스, 기업회생절차 신청

1세대 커피 프랜차이즈의 대표 주자였던 강훈 대표의 망고식스가 법원에 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망고식스를 운영하는 KH컴퍼니는 지난 14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지난 18일 밝혔다.망고식스의 자매 브랜드인 쥬스식스와 커피식스를 운영하는 KJ마케팅도 회생 신청을 같이 제출했다. 두 사건은 모두 회생13부(재판장 이진웅)에 배당됐다. 강 대표는 지난 1998년 토종 커피전문점인 할리스의 공동창업자이자 카페베네의 고속성장을 이끌며 커피 프랜차이즈의 미다스 손으로 통했다.2010년 KH컴퍼니를 세우고 첫 번째 브랜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21:22

청탁금지법, ‘농수산물 유통법’으로 뚫는다

농수산물 유통 관련법을 통해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적용 대상에서 농수측산물을 제외하자는 개정법률안이 나왔다. 국회 권석창 의원(자유한국당·충북 제천·단양) 등은 지난 2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개정법률안은 농수축산물을 원활한 직무수행 또는 사교·의례, 부조의 목적으로 음식물·선물 등으로서 제공할 경우 농식품부장관과 해양수산부장관이 청탁금지법에서 정한 가액의 범위를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두 법안이 상충되는 문제에 대해서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20:14

김상조 “을의 눈물 닦아주겠다”… FC본부 “과잉 규제”

공정거래위원회가 가맹사업 본부를 정조준하고 나섰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맹분야 불공정관행 근절대책’을 발표하며 가맹점주의 고통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대책 발표는 김 위원장이 줄곧 강조한 ‘갑을(甲乙) 문제’ 개혁 방안의 첫 번째 포문이다.이번 대책 발표는 프랜차이즈 본사의 정보 공개 강화와 불공정관행 개선, 가맹점주의 협상력 제고와 피해 방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관련 협업 등을 주요 골자로 한다. 세부과제가 23개에 이르고 있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는 ‘과잉 규제’가 아니냐는 반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10:13

최저임금 인상에 정부 3조 수혈… ‘턱없이 부족하다’

정부는 지난 19일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 2차회의를 열고 최저임금 인상분에 따른 지원대상과 지원금액, 전달체계 등을 논의했다.정부는 앞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분 16.4% 가운데 최근 5년간 평균인상률 7.4%를 넘어선 9%포인트만큼의 인상분을 국가재정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올해 6470원에서 7530원으로 오른 인상폭 1060원의 절반이 넘는 581원이다. 이를 위해 투입할 예산은 약 3조 원으로 예상하고 있다.하지만 지원 대상을 어떻게 선별하느냐와 각 업체 별 지원금액은 얼마나 될 것인가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정부는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1:02:59

공정위, 가맹사업정보 미덥잖은 업데이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외식 프랜차이즈에 대대적 압박을 예고한 가운데 정작 위원회 내부에서는 인력 부족을 이유로 가맹사업정보의 시의적절한 제공에 손을 놓고 있다.이처럼 본업마저 소화하지 못하면서 5천여 개가 넘는 브랜드를 감시하겠다고 나서는 건 ‘자가당착’이 아니냐는 비판이다. 최근 공정위 가맹사업거래 홈페이지 정보공개서에 따르면 예비 창업자들의 브랜드 선택 기준인 가맹사업정보가 2015년 리스트에 머물고 있다.일부 브랜드의 경우 2016년 리스트가 업데이트 됐지만 대다수는 2년 전 자료 그대로다.이에 공정위 관계자는 “2016년 정보가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0:59:40

IMF 구제금융보다 더 큰 위기 닥쳤다!

식품·외식업계가 지난 1997년 외환위기 당시보다 더 큰 궁지에 내몰렸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60원 오른(16.4%) 7530원으로 확정됐고 프랜차이즈업계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또 올해 안에 외식업종을 근로시간특례업종에서 제외하는 근로기준법 개정도 통과될 전망이다.식품업계와 외식업계 모두 예상을 뛰어넘은 최저임금 인상에 존폐의 문턱으로 밀려나고 있다. 외식업계는 업종별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가운데 공정위의 1차 표적이 되면서 앞날이 불투명한 상태다. 지난해 9월 전격 시행돼 외식업계의 매출을 크게 더 보기..
식품외식경제 2017-07-22 10:53:03

This beer/soda combo you’re seeing everywhere is the perfect summer refresher

BEER | Invented for thirsty cyclists, the radler is getting a revival from traditional and craft brewers. 더 보기..
THE WASHINGTON POST 2017-07-22 03:30:24

When it sizzles, stir up a swizzle (or one of 5 other rum drinks)

Depending on the type of rum you have on hand, your weekend cocktail is just a few ingredients away. 더 보기..
THE WASHINGTON POST 2017-07-22 03:30:24